bio02.jpg

Samuel S. Lee

   Samuel S. Lee won the 1st prize at the BMI International Conducting Competition in Bucharest, Rumania. The prize consisted in several concert engagements with representative Rumanian orchestras. He was also invited as a conductor to a Colombian concert tour. Recently he won the 1st prize at the International Conducting Competition in Taipei, where he performed with Evergreen Symphony Orchestra.

KakaoTalk_Photo_2020-06-23-23-07-07.jpeg

   He was born in Seoul / South Korea in 1990, received his first violin and piano lessons at the age of four, and at the age of ten the first viola lessons with Prof. Myung Hee Cho. He was educated at the Yewon Music School and the Seoul Arts Highschool as a violist, and in 2007 he started his viola studies in diploma with Prof. Tabea Zimmermann at the Hochschule für Musik “Hanns Eisler” Berlin. In 2011, he completed his diploma with the highest honor and he completed an additional study course with Prof. Tabea Zimmermann in Konzertexamen.  He also took Bachelor and Master degrees in the orchestral conducting with Prof. Christian Ehwald at the Hochschule für Musik “Hanns Eisler” Berlin.

   As violist he attended masterclasses from renowned musicians such as Yuri Bashmet, Nobuko Imai, Tatjana Masurenko, Roberto Diaz, Hartmut Rohde, the Melos Quartet, the Artemis Quartet, as well as the Carl Flesch Academy in Baden-Baden.

  He participated in the Seiji Ozawa International Academy Switzerland under Seiji Ozawa, Prof. Nobuko Imai, Prof. Pamela Frank and the Tokyo String Quartet where he performed concerts at the Victoria Hall in Geneva.

   From 2012 to 2014, he was a scholarship holder at the Oscar and Vera Ritter Foundation and has received scholarships from the Villa Musica Rhineland-Palatinate and the Deutsche Stiftung Musikleben. 

B01

   From 2009 to 2017, Samuel S. Lee was a member of the Novus String Quartet, and received lessons under Prof. Christoph Poppen and Prof. Hariolf Schlichtig at the Hochschule für Musik und Theater München. The Novus String Quartet has won 2nd prize at the 61st International music competition of ARD Munich and in 2014, 1st prize at the Salzburg International Mozart Competition. 

B02.jpeg

   As a soloist, Samuel S. Lee has performed with the Baden-baden Philharmonic Orchestra, the Munich Chamber Orchestra, the Southern German Philharmonic Orchestra, the Zabrze Philharmonic Orchestra, the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the KBS Symphony Orchestra, the Korean Symphony Orchestra, the Gwangju Philharmonic Orchestra and at the Schleswig-Holstein Music Festival, Mecklenburg-Vorpommern Music Festival and Hagnauer Klassik.

   As a prize-winning tour of the ARD music competition Samuel S. Lee has performed in the Kammermusiksaal of the Berlin Philharmonic, among with other venues such as in Schwarzwald Music Festival and the Schwetzingen Festival. In Latin America, with Novus Quartet, he participated in the Credomatic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touring Costa Rica, El Salvador and Panama.

   In 2013, he debuted in New York's Carnegie Hall. 

performance01_edited.jpg

   Samuel Lee has conducted the Konzerthausorchester Berlin, Hamburg Symphony Orchestra, Stuttgart Philharmonic Orchestra, Nuremberg Symphony Orchestra, Frankfurt State Orchestra, Brandenburg Symphony Orchestra, Hamburg Camerata, Tokyo Philharmonic Orchestra, Bucharest Symphony Orchestra, Arad Philharmonic Orchestra, Seoul Philharmonic Orchestra, Korean Symphony Orchestra, Korean Chamber Orchestra, KBS Symphony Orchestra, Prime Philharmonic Orchestra, and the SAC Festival Orchestra. In 2020 he made his conducting debut at the Elbphilharmonie Hamburg with the Hamburg Camerata.

   He took part in the International Mendelssohn Festival as a conductor and conducted the Hamburger Sinfoniker. He was also selected as an active participant where he received masterclasses by maestros such as Daniele Gatti, Riccardo Muti, Markus Stenz, Stefan Blunier, Ulrich Windfuhr, Jin Wang, Luis Miguel Clemente.     Samuel S. Lee assisted Vladimir Jurowski for a concert in Korea at Seoul Arts Center, where he conducted the London Philharmonic Orchestra and also assisted Cristian Macelaru in concerts with the WDR Sinfonieorchester in Cologne, Salzburg, and Munich.

C02_edited_edited.jpg

Riccardo Muti and Samuel S. Lee

   Samuel S. Lee was invited to ’Riccardo Muti Italian Opera Academy in Tokyo vol.1’ to conduct <Rigoletto> by Verdi; the event was organized by Tokyo Spring Festival.

   In 2019 he was invited to conduct the Orchestra Giovanile di Siena in Daniele Gatti's live audition for Chigiana International Music Festival in Siena; he worked intensively in the following repertoire ‘Firebird Suite’(1919) by Stravinsky, ‘Concerto for Orchestra Sz.116’ by Bartók, ‘Ma mère l’oye’ by Ravel.

   Since 2016, he has been conducting the C.P.E.Bach Musikgynasium Orchestra in Berlin and teaching viola as a Professor at Hochschule für Musik und Theater “Felix Mendelssohn-Bartholdy” in Leipzig.

C06

   비올라계의 대모 조명희의 조카로 음악가 집안에서 가르침을 받으며 성장한 이승원은 예원학교를 졸업하고 서울예술고등학교 재학 중 도독, 베를린 한스아이슬러 국립음대에서 세계적인 비올리스트 타베아 침머만의 최초 한국인 제자로서 디플롬 과정 최고 점수를 받고 음대 역사상 최연소 나이로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 과정을 최우수로 졸업했다.

   그는 비올리스트로서 다수의 국제콩쿠르에서 참가하여 독일 안톤루빈스타인 국제콩쿠르 우승, 폴란드 미하우스피작 국제콩쿠르 우승, 독일 막스로스탈 국제콩쿠르, 영국 라이오넬터티스 국제비올라콩쿠르, 체코 베토벤흐라덱 국제콩쿠르, 슬로베니아 블레드 국제콩쿠르 등에서 입상하였다. 또한 국내에서는 동아음악콩쿠르 1위, 세계일보 콩쿠르 1위를 비롯하여 대부분의 콩쿠르에서 1위 및 최우수상을 석권하였다.

   그가 2009년부터 2017년까지 멤버로 활약한 현악사중주팀 [노부스콰르텟]은 독일 뮌헨 국립음대에서 실내악 전공 석사과정으로 크리스토프 포펜, 하리올프 슐리히티히를 사사하였으며 잘츠부르크 모차르트 국제실내악콩쿠르 우승, 독일 ARD 국제콩쿠르 준우승, 리옹 국제실내악콩쿠르, 하이든 실내악콩쿠르 등 입상을 비롯 국내에서는 제1회 아트실비아 실내악오디션 대상, 대원음악상 신인상,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음악분야 실내악부문 최우수상 등을 수상하였다. 또한 독일 지메나우어와 한국의 목프로덕션 소속 아티스트로서 국내외 무대에서 활발한 연주 활동을 하며 베를린 필하모니홀, 빈 무직페라인,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뉴욕 카네기홀, 도쿄 산토리홀 등 세계적인 공연장들에 초청되어 공연하였다.

   솔리스트로서 이승원은 KBS 교향악단,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대구시향, 광주시향, 서울필하모닉 오케스트라, Minsker Chamber Orchestra, Zabrze Philharmonic Orchestra, Südwestdeutsche Philharmonie, Baden badener Philharmonie 등과 협연하였으며 2009년과 2011년 스트라드 커버로 선정된바 있다. 금호 영재 콘서트, 영 아티스트 콘서트, 라이징스타 시리즈를 비롯, 독일 슐레스비히홀슈타인 페스티벌 초청연주, 제네바 빅토리아홀, 파리 샹젤리제 극장, 쾰른필하모니 등에서 연주 하였으며, 오보이스트 ‘알브레히트 마이어’, 비올리스트 ‘타베아 침머만’, ‘노부코 이마이’, 첼리스트 ‘구스타프 리비니우스’, 지휘자 ‘정명훈’ 등과 같은 무대에서 연주하였다. 또한 호스트 쾰러 독일 전 대통령과 안겔라 메르켈 독일 수상 등이 관람하는 무대에 서기도 하였다.

   독일 ‘Deutsche Stiftung Musikleben’ 재단 , ‘Villa Musica’ 재단과 Oscar und Vera Ritter 재단으로부터 후원을 받았다 .   서울시향 수석객원지휘자인 마르쿠스 슈텐츠와 함께하는 지휘 마스터클래스에 초대받아 서울시향을 지휘하였고, 지휘 마스터클래스 및 페스티벌 등을 통해 Ulrich Windfuhr, Stefan Blunier, Jin Wang, Luis Clemente 등 세계적인 마에스트로들로부터 가르침과 영감을 받았다.

   2017년 한국지휘자협회가 주최하고 한국지휘자협회와 원주시가 주관한 지휘마스터클래스와 오디션에서 원주시립교향악단이 선정한 최우수 지휘자상을 수상하였으며 주최측으로부터 최우수 지휘자로 선정되어 그 특전으로 2017/18 강남심포니, 원주시향, 춘천시향, 목포시향, 제주시향 등과 연주할 기회를 가졌다.

   2018년 루마니아 부카레스트에서 개최된 BMI 국제지휘콩쿠르에서 우승하며 부카레스트 심포니 오케스트라를 지휘하였고 부상으로 루마니아의 주요 프로 오케스트라 세 곳에서 초청을 받아 연주하였다. 또한 콩쿠르의 심사위원이자 지휘자 알레안드로 포사다의 초청으로 콜롬비아 메데진의 La Orquesta Iberacademy 콜롬비아 투어 공연 객원 지휘를 맡게 되었다. 최근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린 국제지휘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하며 그 부상으로 타이페이 에버그린심포니 오케스트라와의 연주기회를 가졌다. 그리고 같은 해 베를린 방송교향악단의 상임지휘자인 블라디미르 유롭스키와 런던필의 내한공연을 어시스트하며 한국의 젊은 지휘자로서 런던필 오케스트라에 이름을 알렸다 .

   이승원은 2019 Accademia musicale Chigiana Festival 지휘 오디션에서 발탁된 유일한 동양인 지휘자로서 시에나 린노바티 극장에서의 데뷔 공연과 함께 지휘자 다니엘레 가티에게 가르침을 받았으며, 도쿄 스프링 페스티벌에서 주최하는 이탈리안 오페라 아카데미에서 리카르도 무티에게 직접 발탁된 유일한 한국인 지휘자로서 리골레토 공연을 성공적으로 어시스트함과 동시에 재초청의 기회를 받아 일본 지휘 데뷔 무대를 가질 예정이다.

   현재 라이프찌히 국립음대 비올라 겸임교수, 베를린 C.P.E.Bach 예술고등학교 오케스트라지휘자로 재직 중이며, 최근 KBS 교향악단과의 데뷔 무대를 성황리에 마치고 2020년 코리안쳄버오케스트라, 광주시향, 청주시향, 프라임필하모닉 등의 객원지휘를 앞두고 있다.